[한겨레] “신분증 준비하세요, 신분증.”


s_s.png notice2.jpg news1.jpg sea_new2.jpg

[한겨레] “신분증 준비하세요, 신분증.”

고객센터 0 6,527 2015.04.17 11:43
“신분증 준비하세요, 신분증.”

8일 오전 8시30분 전남 목포항 여객터미널에서 제주행 첫 배를 탔다. 검은색 바지에 파란색 점퍼를 맞춰 입은 선사 직원들이 개찰구에 나와 승선권과 신분증을 일일이 확인했다. 터미널에는 ‘승선권 구입 및 개찰시 반드시 신분증을 제시하라’는 안내문구가 걸려있었다. 현장에서 표를 사는 이들이 카운터 직원에게 신분증을 보여주면, 직원은 전산으로 이름과 성별, 생년월일, 연락처 등을 입력한다. 인터넷 예약사이트로 표를 구입할 때는 개인정보를 미리 입력해야 하기 때문에 승선신고서는 따로 작성하지 않는다.

142891953484_20150414.JPG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매일 목포~제주를 오가는 씨스타크루즈호(2만4000t·정원 1935명)는 인천~제주를 운항했던 세월호(6825t·정원 921명)에 견줘 4배 가까이 큰 배다. 배에 타자마자 ‘구명동의 착용 체험장’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착용법 안내판을 보며 진열해 둔 구명동의를 직접 입어볼 수 있다. 근처 벽걸이 텔레비전에서는 비상탈출 안내 동영상이 나왔다. 씨스타크루즈호 김순태(38) 사무장은 “구명동의를 어떻게 입느냐고 묻는 손님이 가끔 있어 체험장을 만들었다”고 했다.

그러나 이날 탑승한 승객들은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출발 10분 전 비상시 탈출요령 안내방송이 흘러나왔지만 조용한 객실에서만 들을 수 있는 수준이었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식당에서는 등산복 차림의 나들이 인파가 오전부터 술잔을 기울이는 탓에 안내방송은 제대로 들리지 않았다.

목포~제주·제주~부산 여객선들
선사 직원이 승선권 일일이 확인

세월호 때 쓰러져 대피 막았던
자판기·내부설비 등 고정 양호
차량 고박·화물 무게 제한 엄격
배 나이는 25년 이상으로 ‘노후’

이튿날 저녁 7시 제주에서 부산으로 가는 서경파라다이스호(6626t·정원 613명)도 상황은 비슷했다. 출발 뒤 “구명동의 착용법을 알려드리겠다”는 안내방송이 나왔지만 밤늦게 탄 승객들은 술을 마시거나 텔레비전을 보거나 오락실을 이용했다. 승객 정아무개(48)씨는 “구명동의 입는 것은 상식이라 굳이 안내방송을 들을 필요가 없다. 안전 때문에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여행하고 싶지는 않다”고 했다.

세월호의 경우 허술하게 설치된 집기들이 쏟아지며 통로를 막아 가뜩이나 대피가 늦은 승객들의 발목을 잡았다. 또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은 화물운송비를 더 벌려고 차량과 컨테이너를 규정대로 결박하지 않고 과적을 일삼았고, 허술하게 묶인 화물들이 한쪽으로 쏠리며 침몰 원인이 됐다.

세월호 참사 1년 뒤 탑승한 두 배 모두 여객선 내부 설비들의 고정 상태와 화물 고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했다. 자판기 등은 작은 철판을 덧대 선체 벽면이나 바닥에 고정해뒀다. 씨스타크루즈호 화물칸에 내려가 보니, 화물 차량을 여러 개 쇠사슬에 묶어 배 바닥과 단단히 고정해뒀다. 승객 장재영(42)씨는 “가족여행을 오면서 승합차를 실었는데 네 군데 결박을 확실히 하더라. 안심이 됐다”고 했다. 이 배의 안내직원 이선철(67)씨는 “세월호 참사 이전에는 화물을 많이 실으려고 간격을 안 지키고 다닥다닥 붙이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요즘엔 규정과 간격을 모두 지킨다”고 설명했다. 배에서 만난 양경식(48·운송업)씨는 “화물 무게 제한을 엄격하게 하는 탓에 세월호 참사 전보다 수입이 크게 줄었다”고 했다.

전반적인 선박 안전관리는 나아졌지만, 연안여객선 선체의 노후화는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씨스타크루즈호와 서경파라다이스호는 배의 나이(선령)가 각각 25년, 28년이다. 세월호의 경우 선령 18년으로 일본에서 퇴역한 여객선을 2012년에 사들여 사용했는데, 이명박 정부에서 20년으로 묶여있던 여객 선령 제한을 최대 30년까지로 완화해줬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7월부터 여객선 선령을 최장 25년으로 낮추기로 했다.

서경파라다이스호의 이남선(60) 사무장은 “우리나라 여객선 대부분은 15년 이상 일본에서 운항하던 배를 다시 사온다. 노후 선박을 운항할 수밖에 없는 구조에서 선령 규정만 강화한다고 해결책이 되지는 않는다”고 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 [2018년09월17일] 씨월드고속훼리(주), 현대미포조선과 크루즈형 카페리 건조계약 체결 SUJINI 2019.01.30 3168
101 [2018년09월12일] 목포복지재단에 3천만원 기탁(명절맞이) SUJINI 2019.01.30 3198
100 [2018년08월05일] 씨월드고속훼리, 국내최초 연안크루즈형 대형카페리선박 신조계약 SUJINI 2019.01.30 3182
99 [2018년05월23일] 크루즈타고 수학여행 가자! 퀸메리호 뜨거운 호응! SUJINI 2019.01.30 3308
98 [2018년05월08일] 이웃사랑 성금 1,000만원 복지재단 기탁, 임직원 사랑의 밥차 봉사활동! SUJINI 2019.01.30 3174
97 [2018년02월12일] 퀸메리호 3월 6일 첫 취항, 카페리선에 품격을 더하다 SUJINI 2019.01.30 3287
96 [2017년12월7일] 씨월드고속훼리(주) 이혁영 회장 이웃사랑성금 30,000,000 기탁 씨월드 2017.12.08 3046
95 [2017년 10월 20일~21일] 씨월드고속훼리(주) 고려인과 함께 하는 사랑실은 제주 드림투어 씨월드 2017.10.21 3165
94 [연합뉴스 10-20 ] “너무 큰 선물을 받았어요”…고려인들의 특별한 제주도 여행 고객센터 2017.10.21 3198
93 [2017년 3월 16일] 기차타고, 배타고 떠나는 제주 환상 자전거길 여행 씨월드 2017.04.02 3785
92 [2016년11월29일] 씨월드고속훼리(주) 이혁영 회장 '이웃 사랑 성금 3,000만원 기탁' 씨월드 2016.12.02 3606
91 [2016년11월17일]씨월드고속훼리(주), 해수부주관 해양안전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 씨월드 2016.11.17 3813
90 [2016.08.29.] 제11회 「2016 대한민국환경대상」 수상 기획(SHA) 2016.08.30 3628
89 [2016.8.28.] 천사들과 함께하는 제주도 사랑투어 기획관리부 2016.08.28 3705
88 [2016.7.20.] 코레일과 함께 하는 씨스타크루즈호 선상 페스티벌 기획관리부 2016.07.22 3825

 SPECIAL LINK

감동의 제주여행은 씨월드고속훼리와 함께하세요.

Jeju travel is impressed with seaworld express ferry.


 

전화 1577-3567

팩스 061-243-1937

신한은행 100-019-398033

씨월드고속훼리(주)| 대표이사 : 이 혁 영
|전남 목포시 해안동 1가 10-6 | 사업자번호:411-81-20146
| 통신판매사업자번호:2003-00033 | 대표번호 :1577-3567
| 이메일:seaferry@daum.net Copyright (c) 2012.11.21. All Right Reserved.



  • 이용약관
  • | | |